“멀 먹어도 바로 나와” 성질 더러워서 안찌겠지 했는데.. 죽어라 먹어야 50키로 겨우 넘긴다는 의외 가수

연예계에 종사하는 많은 스타들은 화면에 조금이라도 날씬하게 조금이라도 예쁘게 나오기 위해 꾸준히 관리하는데요.

맛있는 음식을 멀리하고 하루에도 몇 시간씩 운동을 하면서 ‘명품 몸매’를 유지하기 위해 노력합니다.

그런데 이러한 노력 없이도 타고난 체질로 마른 몸매를 유지하는 스타들이 있다고 해 눈길을 사로잡았는데요

이들은 아무리 음식을 먹어도 살이 안 쪄 오히려 몸무게를 늘리는 것이 소원이라는 망언을 해 많은 이들의 부러움을 샀습니다.

KBS2 ‘연중 라이브’에선 먹어도 살 안 찌는 스타들을 소개해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는데요.

살과는 거리가 멀다는 스타 8위는 바로 가수 선미였죠.

선미는 과거 “저도 제가 마른 몸이고 이런 걸 잘 안다. 근데 이게 집안 내력이다”라는 발언을 해 많은 팬들의 눈총을 샀는데요.

그는 “뭘 먹으면 바로 나온다. 영양소로 흡수가 잘 안되나 보다”라며 너스레를 떨어 많은 이들의 부러움(?)을 사기도 하였습니다.

‘주인공’ 앨범 활동 당시 41kg까지 빠져 활동에 지장을 느꼈다는 그는 월드투어를 위해 피나는 노력 끝에 50kg까지 증량을 하였는데요.

증량 후 건강미 넘치는 모습으로 오히려 많은 팬들의 사랑을 받았죠.

7위는 테이가 차지하였는데요. 한 끼 식사량이 소를 넘는다는 그는 어마어마한 식사량에도 마른 몸매를 유지 중입니다.

테이는 “음식을 고를 때 단 한 번도 고민해 본 적이 없다. 원래 대식가 집안이다”라고 밝혔는데요.

그는 “세금 정산하려고 지출 내역을 보면 다 식대인데 1년 치를 모아보니 3천만 원이 넘는다”라고 전해 놀라움을 자아내기도 하였죠.

먹는 것에 비해 날씬했던 몸매는 부단한 노력의 산물인데요. 먹기 위해 열심히 운동한다는 그의 말에 대식가의 면모를 엿볼 수 있었습니다.

6위의 주인공은 공효진인데요. 그는 “스트레스를 받으면 안 먹는 건 아닌데 살이 쪽쪽 빠진다”라고 말해 맘고생 다이어트의 진수를 보여주었죠.

그러면서 절친들 사이에서 음식을 빼놓고는 대화가 어렵고 제철 음식을 특히 좋아한다고 전해 먹어도 살 안 찌는 스타의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5위는 한채영이 이름을 올렸는데요.

마른 몸과 반대의 식성을 가졌다는 그는 “먹는 양에 비해서는 안 찌는 것 같다”라는 얄미운 말로 시선을 모았죠.

운동 마니아로 소문난 한채영은 “운동을 많이 하는 이유가 조절을 못 한다”라고 밝혀 의문을 자아냈는데요.

그는 “먹는 걸 참지를 못해서 임신했을 때도 운동을 열심히 했다”라고 전해 몸매 유지의 가장 좋은 방법은 운동임을 다시 한번 증명하였습니다.

4위는 이종석이 차지하였는데요.

그는 스트레스 해소법으로 “음식 여러 개 시켜놓고 막 먹는 게 방법 중 하나”라고 소개할 정도로 먹는 것을 사랑하는 스타로 알려졌죠.

그럼에도 살이 잘 찌지 않아 늘씬하다 못해 마른 몸매를 소유하는 중인데요.

이종석 역시 뼈대가 얇고 가는 데다 피부까지 하얘 자신의 몸매를 ‘면봉’에 비유하기도 하였습니다.

3위에 이름은 올린 스타는 김우빈인데요. 김우빈은 스스로도 “살이 안 찌는 체질이다”라고 밝힐 정도로 과거 마른 몸매를 소유하였다고 하죠.

어릴 적부터 모델을 꿈꿨다는 김우빈은 “학창 시절에는 굉장히 말라 오히려 더 많이 먹었었다”라고 고백하였는데요.

모델이 된 이후에도 마른 몸매로 그다지 시선을 끌지 못했던 그는 양치승 관장님을 만나면서 태평양 어깨를 가질 수 있었다고 전하기도 하였죠.

2위는 김성령이 차지하였는데요. 김성령은 과거 방송에서 엄청난 식탐의 소유자라고 스스로 밝힌 바 있는데요.

그는 “먹기 위해 운동한다”라며 자신의 노하우를 전하였습니다.

중년 여성의 워너비로 꼽히는 김성령은 실제 꾸준히 방송댄스, 요가, 서핑을 하며 몸매 관리에 나선다고 하죠.

대망의 1위는 최우식이 차지하였는데요. 일주일에 한 번 피자를 먹을 정도로 먹는 것에 진심이라는 그는 아무리 먹어도 살이 찌지 않는 게 고민이라고 하죠.

‘삼시세끼’ ‘여름방학’ 등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침샘 고이는 먹방을 선보이면서도 마른 몸매로 시선을 사로잡았는데요.

깡마른 몸매로 ‘병약미’를 과시하던 그가 최근 자신의 SNS에 벌크업에 성공한 모습을 공개해 이목을 끌기도 하였습니다.

살 안 찌는 체질은 늘상 관리를 달고 살아야 하는 스타들에게 무엇보다 부러운 ‘기본템’이 아닐까 싶네요.

"이 포스팅은 쿠팡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Must Read
Popular Posts